코로나19 급증에 스위스 "실내 공공장소서도 마스크 써야"
코로나19 급증에 스위스 "실내 공공장소서도 마스크 써야"
  • 임은진
  • 승인 2020.10.19 0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급증에 스위스 "실내 공공장소서도 마스크 써야"

마스크를 착용한 시모네타 소마루가 스위스 대통령
[AFP=연합뉴스]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스위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서운 속도로 증가하자 연방 정부가 실내 공공장소에서도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제한 조치를 강화했다.

시모네타 소마루가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주 확진자가 두 배가 됐다"면서 19일 이 같은 조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다.

아울러 공공장소에서 15인 이상 모임을 금지하고, 식당과 술집의 서비스는 착석한 고객에게만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알랭 베르세 보건장관은 "코로나19 검사 대비 양성 판정 비율이 15∼16%에 달한다"면서 최근의 감염자 수 증가에 대해 "걱정스럽다"고 우려했다.

다만 그는 "현재 진행 상황에 겁을 먹어서는 안 된다"며 "우리는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지금이 바로 그때"라고 말했다.

그러나 연방 정부가 자리한 베른에서는 이날 수백 명이 광장에 모여 정부의 제한 조치 발표에 반발하는 시위를 벌였다.

스위스 정부의 코로나19 제한 조처에 반대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인구가 약 850만 명인 스위스에서는 지난 13일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가 1천445명이었으나 나흘 만인 16일에는 3천 명을 훌쩍 넘어서며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

16일까지 누적 확진자는 7만4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스위스 보건 당국은 지난달 중순부터 주말에는 따로 일일 신규 확진자 수를 발표하지 않고 월요일마다 사흘간의 수치를 합산 발표하고 있다.

engi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