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총회서 "우주개발은 보편적 권리…군사화 반대"
북한, 유엔총회서 "우주개발은 보편적 권리…군사화 반대"
  • 정래원
  • 승인 2020.10.18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의 영토확장 규탄…팔레스타인 투쟁 지지

북한, 유엔총회서 "우주개발은 보편적 권리…군사화 반대"

이스라엘의 영토확장 규탄…팔레스타인 투쟁 지지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북한이 유엔총회에서 우주개발은 각국의 보편적 권리라고 주장하며 특정 국가에 의한 '우주 군사화'를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북한 대표단 단장은 지난 15일 제75차 유엔총회 4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연설했다고 외무성이 18일 밝혔다.

북한 단장은 "우주 공간에는 국경선이 없으며 매개 나라는 우주를 평화적으로 개발하고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권리를 가지고 있다"면서 "우주 활동 분야에서의 선택성과 이중기준의 적용, 우주의 군사화를 반대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의 일관한 립장"이라고 발언했다.

이어 북한은 "자체로 제작한 인공지구위성을 4차례 우주 궤도에 쏘아 올린 위성발사국이며 10대 우주국의 전열에 당당히 들어선 우주 강국"이라고 주장하며 우주 개발 문제에 대한 북한의 지위를 강조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 집권 이후 우주개발 5개년 계획에 돌입하고 '우주개발법'을 선포한 북한은 2016년 제2차 '국가 우주개발' 5개년 계획에 나서는 등 우주과학 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

北 "우주정복 활로 열겠다"(CG)
[연합뉴스TV 제공]

북한 단장은 이어진 연설에서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 해결을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책도 요구했다.

그는 "세계의 평화와 안전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유엔안보리사회는 이스라엘의 영토강탈과 인권유린을 비호·조장하는 행위를 더이상 묵과하지 말고 강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o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