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모범수사부'에 대전 서산지청 형사부 선정
'검찰 모범수사부'에 대전 서산지청 형사부 선정
  • 민경락
  • 승인 2020.10.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모범수사부'에 대전 서산지청 형사부 선정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대검찰청은 탁월한 성과를 거둔 '검찰 모범수사부'에 대전지검 서산지청 형사부(부장검사 이상록·사법연수원 33기)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전지검 서산지청 형사부는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 고 김용균 씨 사망 사건을 적극적으로 수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산지청 형사부는 사건이 검찰로 송치된 뒤에도 원청 본사와 하도급사업소를 상대로 추가 압수수색을 하는 등 보완 수사를 벌여 원청 대표이사를 포함한 16명을 업무상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했다.

이 사건은 사고 발생 뒤 1년이 지난 뒤에야 원청대표 무혐의 의견으로 검찰로 송치됐지만 검찰은 유족 면담, 보완 수사 등으로 원청의 책임을 규명했다.

이외에도 400억원대 보이스피싱 환치기 사건 등 경찰이 '혐의 없음' 의견으로 송치한 다수 사건을 기소하고 공소시효가 임박한 사건도 신속하게 처리했다고 대검 측은 설명했다.

대전 서산지청 형사부는 정성두(41기), 김민수(43기), 이정우(43기), 손성민(44기), 양효승(변시5기), 오슬기(변시5기), 이혜원(변시5기), 박지향(변시6기) 등 8명의 검사로 구성됐다.

대검은 앞으로 1∼2개월마다 검찰 모범수사부를 선정할 계획이다.

모범수사부 제도는 본연 업무에 최선을 다하고 성과를 낸 우수 수사부서를 발굴해 격려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처음 시행됐다.

roc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