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진행 중"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진행 중"
  • 박수윤
  • 승인 2020.10.17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동물보건기구 "북한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진행 중"

화천서 ASF 잇따라 확진…살처분 진행
(화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강원 화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11일 오전 해당 농가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살처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2020.10.11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진행되고 있다고 세계동물보건기구(OIE)가 밝혔다.

OIE는 최근 정례보고서에서 아시아 25개국을 ASF가 진행 중인 나라로 분류하고 여기에 북한도 포함했다고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다만 북한은 지난해 5월 30일 자강도 우시군 북상협동농장에서 ASF가 발병했다고 OIE에 공식 보고한 이후 추가 발병 보고를 하지 않고 있다고 OIE 측은 전했다.

OIE 관계자는 RFA에 보낸 이메일에서 "세계 동물 보건 상황의 투명성 유지의 중요성을 고려해 북한 당국에 동물 질병 신고 의무를 존중해 달라고 촉구했다"고 말했다.

ASF는 돼지에게 치명적인 출혈성 전염병이다.

지난 8일 북한과 인접한 강원도 철원에서 ASF에 걸린 멧돼지가 발견됐으며, 9일에는 강원 화천군 양돈농장의 사육돼지와 다음날 예방적 살처분을 한 인근 농장의 시료에서 확진 판정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월 '대통령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인체 감염병뿐 아니라 가축 전염병 부문에서의 남북 방역협력을 제안했으나 북한은 답하지 않고 있다.

철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야생 멧돼지 폐사체 발견
(서울=연합뉴스) 강원도 방역당국이 지난 8일 철원군 서면 와수리 인근 민간인통제선(민통선) 밖에 위치한 2차 울타리 안쪽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은 야생멧돼지 ASF 검출 현황. 2020.10.13

[강원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cla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