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카톡휴가 가능? "전화 확장하면 포함되지 않을까"
서욱, 카톡휴가 가능? "전화 확장하면 포함되지 않을까"
  • 한지훈
  • 승인 2020.09.1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 카톡휴가 가능? "전화 확장하면 포함되지 않을까"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는 16일 '카톡 휴가연장' 논란에 대해 "내부적으로는 부득이한 경우 전화나 전보로 휴가를 연장하게 돼 있는데 전화나 전보를 확장하면 카톡이 포함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카톡만으로 휴가 절차를 완료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밝히고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다만 카톡만으로 군 휴가를 연장할 수 있는지 없는지에 대해 결론 내리지는 않았다.

그는 '오늘 확답을 내놓으라'는 하 의원의 거듭된 압박에 "장관 개인이 카톡이 (휴가 연장의) 명확한 수단이 될 수 있다, 부족하다 이런 것을 (결정할 수 없다)…. 군의 의사결정 체계도 장관 후보자나 참모총장이 혼자 이끄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특혜 의혹을 일축하며 군 휴가 절차에 대해 "부득이한 사유가 있으면 전화나 메일, 카카오톡 등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다"고 언급해 야권의 반발을 샀다.

안경 고쳐쓰는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 2020.9.16 jeong@yna.co.kr

hanjh@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