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첫 트랜스젠더 상원의원 탄생하나…민주당 주상원 경선 승리
미 첫 트랜스젠더 상원의원 탄생하나…민주당 주상원 경선 승리
  • 김유아
  • 승인 2020.09.1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텃밭인 델라웨어주서 출마 "강력 우승 후보"

미 첫 트랜스젠더 상원의원 탄생하나…민주당 주상원 경선 승리

민주당 텃밭인 델라웨어주서 출마 "강력 우승 후보"

사라 맥브라이드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후보
15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주에서 사라 맥브라이드 민주당 상원의원 후보가 델라웨어주 후보경선 결과를 지켜보고 있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성 소수자(LGBT) 인권운동가이자 트랜스젠더인 사라 맥브라이드가 미국 민주당의 델라웨어주 연방 상원의원 후보경선에서 승리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첫 트랜스젠더 상원의원을 배출할 수 있을지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맥브라이드 후보는 경쟁자인 조지프 맥콜을 누르고 델라웨어주의 민주당 연방 상원의원 후보로 뽑혔다.

맥브라이드 후보는 2016년 미 민주당전국위원회(DNC)의 첫 트랜스젠더 연사로 발탁된 바 있으며, 이후 LGBT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캠페인'(HRC)의 대변인으로 활동해왔다.

그는 "이번 경선을 위해 내 모든 것을 바쳤다"면서 "나의 성적 정체성이 아니라 내가 중시하는 가치와 원칙에 따라 입법 활동에 임할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델라웨어주는 1976년부터 민주당 해리스 맥다월 의원에 과반의 표를 던져, 그를 델라웨어 역사상 최장수 의원으로 만든 지역이다. 은퇴를 앞둔 맥다월 의원의 지지를 등에 업고 민주당의 텃밭에 출마한 맥브라이드는 강력 우승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사라 맥브라이드 미국 민주당 상원의원 후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맥브라이드 후보가 당선되면 미국 상원은 사상 최초로 트랜스젠더 의원을 맞이하게 된다. 하원에는 이미 일부 트랜스젠더 의원이 진출한 바 있다.

HRC 측은 "맥브라이드 후보는 미국 최초의 트랜스젠더 상원의원으로서 어린이들이 성적 정체성이나 성별에 구애받지 않고 꿈을 이룰 수 있도록 기여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같은 날 델라웨어주의 공화당 연방상원의원 경선에서는 정치 신인인 로런 위즈키 후보가 뽑혔다. 이에 따라 델라웨어주의 또 다른 민주당 상원의원인 크리스 쿤스와 맞붙게 된다.

지난 10년간 미국으로의 이민을 중단하라는 캠페인을 벌여온 위즈키 후보는 미국 극우 음모론 집단 '큐어넌'(QAnon)을 지지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큐어넌과 거리를 두고 나섰지만, 그가 큐어넌 로고가 박힌 티셔츠를 입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의혹은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

ku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