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인권단체 HRW "한국 정부, 대북단체 위협 중단해야"
국제 인권단체 HRW "한국 정부, 대북단체 위협 중단해야"
  • 박수윤
  • 승인 2020.08.0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인권단체 HRW "한국 정부, 대북단체 위협 중단해야"

[휴먼라이트워치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국제 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HRW)가 1일 통일부에 특정 대북단체를 대상으로 한 사무검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한국, 인권단체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국 정부는 특정 시민사회 단체를 지목한 규제 협박을 중단해야 한다"며 "대북전단에 대한 논란이 북한 당국에 인권을 존중하라며 압박하는 다양한 시민사회를 위한 지원·보호 필요성을 가로막아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특정 그룹에 대한 위협은 국가의 시민적, 정치적 권리 존중을 손상시킨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본인과 다른 많은 진보 지도자들이 과거 한국에서 성취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민주주의 유산에 따라 인권을 존중하는 모습을 보여줄 것을 통일부에 지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통일부는 자유북한운동연합·큰샘 등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북한이 반발하는 등 사회적 논란이 커지자, 이를 계기로 등록법인 25곳에 대한 사무검사와 비영리민간단체 64곳에 대한 등록요건 점검을 시행했다.

[그래픽] 대북전단 살포 단체 관련 주요 일지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통일부는 7월 17일 대북전단 및 물품을 살포한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큰샘' 2곳의 법인 설립허가를 취소했다. jin34@yna.co.kr

cla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