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봉쇄조치로 만성질환 사망률 증가할 듯"
"북한, 코로나19 봉쇄조치로 만성질환 사망률 증가할 듯"
  • 박수윤
  • 승인 2020.07.3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DI 북한경제리뷰 7월호

"북한, 코로나19 봉쇄조치로 만성질환 사망률 증가할 듯"

KDI 북한경제리뷰 7월호

양덕온천에서도 마스크는 꼭 착용
(서울=연합뉴스) 지난 27일 평양에서 열린 제6차 전국노병대회에 참가했던 북한 6·25전쟁 참전자들이 양덕온천문화휴양지에서 휴양을 즐겼다고 31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 우려로 마스크를 착용한 종업원들과 노병들.2020.7.3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해 국경을 닫아걸고 도시 간 이동도 제한하면서 주민들의 만성질환 사망률이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요한 아주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31일 한국개발연구원(KDI) 북한경제리뷰 7월호에 게재한 '북한의 경제와 주민 건강' 논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에 따르면 북한처럼 사회보장 프로그램이 빈약한 국가일수록 주민들은 식량과 약품, 생필품 등을 자체적으로 조달한다.

그런데 코로나19로 장마당이 열리지 못하거나 팔리는 상품 수준이 떨어지면 주민 건강은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특히 이런 경향은 감염병 확산 차단에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심혈관질환, 암, 호흡기질환, 당뇨병 등 만성질환 환자들이 필요한 물품을 제때 구할 수 없게 한다.

또 북한이 건국 초기부터 고수해온 감염병 관리 중심의 사회주의 의료원칙을 고수했고, 고령화 등 인구학적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지 못해왔다는 점도 한몫을 했다.

이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 통계를 인용해 실제로 2000∼2016년 북한의 감염병 사망률이 인구 10만명당 476명에서 84명으로 급감한 반면, 만성질환 사망률은 607명에서 677명으로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현재 북한 전체 사망의 80% 정도가 만성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며, 이 가운데 절반이 심혈관질환에 의한 것으로 보고된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 교수는 "만성질환의 예방과 관리에 건강한 생활습관과 더불어 일정 부분 현대적 의료 서비스가 꼭 필요한데, 경제난과 식량난 속에서 보통 사람이 건강한 생활습관을 가지기란 불가능하다"며 "작금의 심화한 경제난은 빈곤화를 가속시켜 가뜩이나 높은 만성질환 부담을 더욱 증가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남한과 국제사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그는 "만성질환은 나이가 들수록 악화해 평생에 걸친 노동력과 생산성 손실이 매우 큰 데다, 취약한 보건재정을 더 소모적으로 만들어 재정의 지속 가능성을 위협한다"며 "북한 당국에 보통 사람의 건강을 돌보는 것이 확실한 경제투자라는 점을 설득하고 기술적, 물적, 인적 지원을 체계적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한, 물류차량 검역·소독
(서울=연합뉴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하고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방역원들이 물류운송 차량을 소독하는 모습을 3면에 실었다. 2020.7.31[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