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뭄바이 빈민가 집단면역? 항체율 57%…기타지역 16%(종합)
인도 뭄바이 빈민가 집단면역? 항체율 57%…기타지역 16%(종합)
  • 이영섭
  • 승인 2020.07.30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뭄바이 시·전문가 "약 7천명 조사…집단면역 도달한 듯"
최근 신규 확진 급감…확산 빨랐던 만큼 항체 비율도 높아

인도 뭄바이 빈민가 집단면역? 항체율 57%…기타지역 16%(종합)

뭄바이 시·전문가 "약 7천명 조사…집단면역 도달한 듯"

최근 신규 확진 급감…확산 빨랐던 만큼 항체 비율도 높아

코로나19 검사 기다리는 인도 빈민가 주민들
(잠무 EPA=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인도 잠무의 빈민가에서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daeuliii@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인도 최대도시 뭄바이의 빈민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통신과 영국 가디언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뭄바이 소재 '타타기초 연구소'와 뭄바이 시 당국이 지난달 다히사르, 쳄부르, 마퉁가 등 3개 지역 주민 6천936명을 대상으로 혈청 조사를 벌인 결과 빈민가 주민 약 5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이들 언론은 전했다.

빈민가 외 지역 주민의 항체 보유 비율은 16%에 그쳤다.

뭄바이에선 주민의 40%가량이 빈민가에 거주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전문가들은 특정 지역에 집단면역이 형성되려면 항체를 보유한 주민 비율이 약 60%는 돼야 한다고 본다.

집단면역이란 해당 지역 주민 대다수가 바이러스에 노출된 후 면역력을 지녀 바이러스가 더는 확산하지 않는 상태를 말한다.

이번 연구 결과가 사실로 확인되면 뭄바이 빈민가 주민들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항체 보유율을 지니게 된 셈이다.

미국 뉴욕 주민들의 경우 코로나19 피해가 심각하던 지난 4월 항체 보유율은 21.2%였다. 집단면역을 방역 대책으로 내세웠던 스웨덴 수도 스톡홀름도 지난 5월 주민의 14%가량만 항체를 보유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인도 국립역학연구원의 과학자문위원회 회장인 자야프라카시 물리일은 "뭄바이 빈민가들에 집단면역이 형성됐을 수 있다'며 "감염을 피하려는 뭄바이 주민들은 아마도 빈민가로 갈 만하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봉쇄에 건조대로 변신한 인도 빈민가 창문
(뉴델리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전국 봉쇄령이 발동 중인 인도 뭄바이의 한 빈민가 창문에 지난 5월 11일(현지시간) 옷가지들이 햇볕을 받으며 널려 있다. ymarshal@yna.co.kr

빈민가에서 이토록 많은 주민이 항체를 보유하게 된 건 그만큼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공중변소 한 곳을 무려 80명이 같이 쓸 정도로 기본 위생 시설이 열악하고 인구 밀도가 높은 이 지역에선 사회적 거리두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

집단면역에 준한 항체 보유율을 기록한 이곳 빈민가들은 실제로 최근 들어 신규 확진 사례가 크게 줄어들었다. 인도 전체의 확산세는 거세지는 가운데 이 지역에서만 눈에 띄게 신규 감염 사례가 감소했다.

그간 신규 격리시설 확립 등 정부의 엄격한 방역 조치가 이런 현상의 원인으로 지목됐지만, 이번 조사 결과로 집단면역도 하나의 요인으로 부상했다고 블룸버그는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뭄바이 빈민가 주민들은 대체로 젊고 코로나19 중증을 앓을 가능성이 작다"고 전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