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베트남·캄보디아 2주이내 출장 기업인에 자가격리 면제"
"중국·베트남·캄보디아 2주이내 출장 기업인에 자가격리 면제"
  • 신재우
  • 승인 2020.07.29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부터 바로 적용…3개국 '코로나19 저위험국가'로 평가
"특권 부여되는 만큼 기업은 책임감 갖고 방역 힘써달라"

"중국·베트남·캄보디아 2주이내 출장 기업인에 자가격리 면제"

오늘부터 바로 적용…3개국 '코로나19 저위험국가'로 평가

"특권 부여되는 만큼 기업은 책임감 갖고 방역 힘써달라"

"중국·베트남·캄보디아 2주이내 출장 기업인에 자가격리 면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는 29일 중국·베트남·캄보디아 3개국에 14일 이내로 출장을 다녀오는 국내 기업인에게는 자가격리 의무를 면제한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이날부터 바로 적용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중국과 베트남, 캄보디아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저위험국가'로 언급하면서 이 같은 방침을 공개했다.

중대본은 "특권이 부여되는 만큼 기업에서는 책임의식을 갖고 많은 기업이 혜택을 향유할 수 있도록 방역 관리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원칙적으로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14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고, 입국 후 3일 이내에 보건소 등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부는 그간 외교·공무·협정 비자 소유자, 입국전 재외공관을 통해 계약·투자 등 사업상 목적과 국제대회 참석 확인자, 공익적·인도적 목적으로 방문하는 입국자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자가격리를 면제해왔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앞서 오전 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조치와 관련, "우리 방역관리의 핵심 중 하나가 국내·외 입출국과 같은 인구 이동의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라며 "방역 당국의 부담은 있지만 대외의존형 경제인 우리나라의 상황을 감안하면 좀 더 세밀하고 완벽하게 지침을 만들어야 예상치 못한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직장에서 개인 행동 지침 (GIF)
[제작 남궁선. 일러스트]

withwit@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