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차관 "해운업 금융지원 한층 강화…해운협력업체 적극 지원"
기재차관 "해운업 금융지원 한층 강화…해운협력업체 적극 지원"
  • 김연정
  • 승인 2020.07.01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차관 "해운업 금융지원 한층 강화…해운협력업체 적극 지원"

(세종=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일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해운업에 대한 금융 지원을 한층 더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이날 거제 대우조선해양[042660]에서 열린 HMM[011200](구 현대상선)의 제7호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명명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오늘은 해운재건 5개년 계획(2018∼2022년)의 중간 지점으로 우리는 이제 반환점을 돌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와 같은 소규모 개방경제 구조에서 수출입 물량의 99.7%를 운송하는 해운업은 수출 경쟁력 확보의 핵심 요소이자 조선·항만산업과 연계해 지역 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도 큰 중추적 산업"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 설립된 40조원 규모 기간산업안정기금, 저신용 회사채·CP 매입기구를 비롯한 135조원+α(알파) 민생·금융 안정 패키지 등 가용 수단을 종합적으로 활용해 해운재건 계획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해운사 영업의 핵심적 기반인 조선, 항만, 물류 등 해운업 생태계의 전반적인 경쟁력도 높이겠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해운업 생태계 훼손 방지를 위해 5조원의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해운 협력업체들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선·화주 간 상생 체계 마련을 위해 '우수 선화주 인증 기업'에 법인세 공제,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등 실질적인 인센티브를 계속 제공하고, 한진해운 사태로 유실된 해외 터미널, 영업망 등 해외 네트워크 복원과 신남방 등 신규 물류망 구축도 지원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차관은 "국적 원양선사 HMM의 경영 정상화를 회사와 채권단 등이 착실히 추진해 HMM이 대형 선사로 성장하도록 정부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또 "채권단에 따르면 HMM 경영정상화 방안이 차질 없이 이행될 경우 올해 하반기 이후로는 HMM이 국제선사 수준으로 원가경쟁력을 회복하고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되는 등 확실한 변화가 기대된다"고 전했다.

발언하는 김용범 차관
[기획재정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yjkim84@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