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민족자주대회 추진위 발족…"한미워킹그룹 해체"
8·15민족자주대회 추진위 발족…"한미워킹그룹 해체"
  • 김경윤
  • 승인 2020.07.01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15민족자주대회 추진위 발족…"한미워킹그룹 해체"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와 민중공동행동은 1일 서울 종로구 남측위 회의실에서 '8·15 민족자주대회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워킹그룹의 해체를 촉구했다.

추진위는 이날 대표자 공동선언문을 내고 "남북관계를 파탄에 이르게 한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자주권을 침해하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해야 한다"며 "대북 전단 살포는 엄단하고 8월 예정된 한미 연합군사훈련도 선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안보실, 국정원, 외교부, 국방부 등 외교안보 책임자의 전면교체를 통해 쇄신의 길을 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을 향해서는 "주한미군 주둔비 증액을 강요하지 말아야 한다"고도 지적했다.

추진위에는 남측위를 비롯해 겨레하나, 양심수후원회, 평화통일시민연대 등 176개 단체가 참여했다. 이들은 오는 25일 '범국민 행동의 날' 행사를 열고, 다음 달 15일에는 광화문 일대에서 민족자주대회와 행진을 벌일 계획이다.

한미워킹그룹 해체 촉구하는 참석자들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1일 서울 종로구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에서 열린 8.15 민족자주대회 추진위원회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한미워킹그룹 해체를 촉구하고 있다. 2020.7.1 ryousanta@yna.co.kr

heeva@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