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캠프, 거액 들여 바이든 '흑인 실언' 부각 광고
트럼프 캠프, 거액 들여 바이든 '흑인 실언' 부각 광고
  • 백나리
  • 승인 2020.05.24 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대선서 흑인 지지 8% 그쳤던 트럼프측, 100만달러 들여 공략

트럼프 캠프, 거액 들여 바이든 '흑인 실언' 부각 광고

2016년 대선서 흑인 지지 8% 그쳤던 트럼프측, 100만달러 들여 공략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캠프가 경쟁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흑인 실언'을 곧바로 파고들었다.

그렇지 않아도 흑인층의 지지가 아쉬운 마당에 거액을 들여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부각하는 디지털 광고를 내보내기로 한 것이다.

23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는 100만달러(한화 12억원)를 들여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부각하는 디지털 광고를 선보인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를 지지할지, 트럼프를 지지할지 생각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면 흑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가 곧바로 사과했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상원의원이던 1994년 형사범죄에 대한 강경 대응 법안에 찬성했던 것도 광고에 부각할 계획이다. 법안의 통과로 유색인종이 대거 체포됐다는 비판이 이어져 왔다.

트럼프 캠프에서는 또 '#당신은 흑인이 아니다'라는 문구를 새긴 티셔츠도 30달러에 팔기 시작했다.

2016년 대선 당시 흑인층에서 8%의 지지밖에 거두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바이든 전 부통령의 실언을 호재로 여길 수밖에 없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민주당 대선 경선 초반 초라하기 그지없는 성적에 머물다 네 번째 경선 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흑인 지지층의 몰표를 기반으로 14개 주 경선이 걸린 3월 초 '슈퍼화요일' 승리까지 거머쥐며 사실상 대선후보에 낙점됐다.

흑인 지지층이 대선후보 낙점을 위한 모멘텀 형성에 결정적 역할을 해준 셈이다. 이번 실언 역시 흑인 지지층에 더욱 강력한 지지를 요청하다 빚어진 사고로 풀이된다.

nar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