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시민당, 봉하마을서 '원팀' 강조…"이제 운명공동체"
민주당·시민당, 봉하마을서 '원팀' 강조…"이제 운명공동체"
  • 이유미
  • 승인 2020.03.27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배근 "노무현·문재인 위해 민주·시민당 함께 길 나서"
이근형 "어차피 같이하게 돼"·양정철 "노무현 정신 새겨 좋은 정치 했으면"

민주당·시민당, 봉하마을서 '원팀' 강조…"이제 운명공동체"

최배근 "노무현·문재인 위해 민주·시민당 함께 길 나서"

이근형 "어차피 같이하게 돼"·양정철 "노무현 정신 새겨 좋은 정치 했으면"

더불어시민당, 노무현 대통령 묘역 참배
(김해=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시민당 우희종(앞줄 왼쪽), 최배근 공동대표(오른쪽)와 당원들이 27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20.3.27 image@yna.co.kr

(서울·김해=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 지도부와 비례대표 후보들이 27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비서관 출신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 등 민주당 핵심인사들이 총출동해 힘을 실었다.

시민당 최배근 공동대표는 묘역을 참배하며 "(노 전 대통령) 당신을 위해서나 문재인 정부를 지키기 위해 민주당과 시민당이 함께 그 길을 나섰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당신이 못다 이룬 꿈을 완성하려는 문 대통령이 성공적으로 국정을 완수하도록 깨어있는 당신이 그토록 소중히 여긴 깨어있는 시민들이 나왔다"며 "이번 선거를 승리로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이근형 위원장은 참배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시민당 후보 분들이 우리 당과 그간 특별한 인연이 없었는데 이제 사실상 공동운명체 비슷하게 돼 정치를 어차피 같이하게 된다"라며 "그런 부분을 공유하는 자리 중의 하나"라고 말했다.

양정철 원장은 "제가 노 전 대통령을 퇴임 후 돌아가시기 전까지 여기서 모셨다"며 "어느 당이든, 특히 시민당 후보들이 노 전 대통령 가치나 정신을 잘 새겨 좋은 정치를 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안내를 자청했다"고 언급했다.

양 원장은 '열린민주당이 노무현 정신을 더 이어받는다고 한다'는 질문에 대해서는 웃으며 "여기까지…"라고만 답했다.

열린민주당은 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이끄는 비례정당이다.

민주당은 지지층의 표가 열린민주당으로 분산될 수 있다는 우려 속에 열린민주당에 분명한 선 긋기를 하며 시민당이 유일한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yum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