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잡은 민주·한국노총 "노동존중 사회 건설에 함께 노력"
손 잡은 민주·한국노총 "노동존중 사회 건설에 함께 노력"
  • 이보배
  • 승인 2020.03.27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대 국회 노동존중실천단' 출정식…조정식·설훈 등 66명 위촉
이낙연 "한국노총, 든든한 우군…노동존중 사회, 흔들림없는 목표"

손 잡은 민주·한국노총 "노동존중 사회 건설에 함께 노력"

'21대 국회 노동존중실천단' 출정식…조정식·설훈 등 66명 위촉

이낙연 "한국노총, 든든한 우군…노동존중 사회, 흔들림없는 목표"

발언하는 이낙연 국난극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선거대책위원회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3.27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은 27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제21대 총선 노동존중 실천단' 출정식을 갖고 지속가능한 노동존중 사회 건설을 위해 노동 현안 해결에 함께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앞서 지난 10일 민주당과 한국노총은 고위급정책협의회를 통해 '인간존엄과 노동존중 가치를 지키는 한국노총·민주당 공동 약속'을 제시하고 모든 분야에서 연대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비롯해 노동 가치를 존중하는 활동 경력이 인정되며 21대 국회에서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민주당 후보 66명을 '노동존중 실천단 국회의원 후보'로 위촉했다.

민주당 조정식·윤후덕·설훈·박광온·김영주·최재성·이학영 의원 등이 포함됐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한국노총과 민주당은 목표를 같이하는 연대 관계가 있다"며 "이번에도 정책 연합을 실현해 선거대책도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는데 민주당의 참으로 든든한 우군이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동존중 사회는 일하는 사람들이 보람을 느끼고 일이 존중되는 사회로 가자는 지극히 당연한 우리들의 꿈이자 흔들림 없는 목표"라며 "민주당과 예순여섯 사람의 후보는 한국노총과 맺은 협약을 마음 깊이 간직하고 노동존중 사회를 하루라도 빨리 실현하는 길을 충실히 걸어가겠다"고 밝혔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였던 노동존중 사회가 전면적으로 실현되지 못한 것은 정부, 국회, 노동계 모두의 책임"이라며 "너무 뼈아픈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이 자리를 계기로 새롭게 출발하자"며 "21대 국회에서 2천만 노동자들에게 노동존중 대한민국을 당당히 얘기하고 구체적 성과를 보여주자"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민주당은 공동약속 이행과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단의 성과 추진을 위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대책기구를 공동으로 구성하고, '노동존중 실천 국회의원 후보자'를 한국노총의 공식 지지 후보로 해 당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boba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