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일규도 시민당으로…현역 8명으로 투표용지 셋째 칸 될듯
민주 윤일규도 시민당으로…현역 8명으로 투표용지 셋째 칸 될듯
  • 이유미
  • 승인 2020.03.27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윤일규도 시민당으로…현역 8명으로 투표용지 셋째 칸 될듯

더불어시민당 중앙당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일규(충남 천안병·초선) 의원이 탈당해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합류할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시민당의 정당투표 기호를 끌어올리기 위한 총선용 '임시 파견'이다.

시민당 의석수는 총 8석으로 늘어 4·15 총선에서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 용지에서 정의당에 앞선 세 번째 칸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윤 의원은 이날 민주당을 탈당해 시민당으로 당적을 옮기기로 결심했다.

앞서 민주당의 이종걸·신창현·이규희·이훈 의원 등 지역구 의원 4명과 심기준·제윤경·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 3명이 시민당 이적을 확정했다.

이 상태로라면 정당투표 용지에서 민생당, 미래한국당, 정의당에 이어 시민당이 네 번째 칸을 차지하지만, 윤 의원이 추가되면 세 번째 칸으로 올라간다.

이 때문에 민주당 일부 지도부 인사는 불출마 지역구 의원을 대상으로 이적 설득 작업을 벌여왔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후보 등록이 마감되면 그 시점의 정당 의석수를 기준으로 정당별 기호를 확정한다.

현 시점에서 독자 비례대표 후보를 내지 않는 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을 제외하면 정당별 의석수는 민생당 20석, 미래한국당 17석, 정의당 6석이다.

시민당이 7석이면 정의당에 1석 앞서지만, '지역구 5명 또는 직전 선거 3% 이상 득표' 기준이 충족되지 않아 전국 통일 기호 부여 우선 대상에서 제외돼 정의당 뒤에 오게 된다. 그러나 지역구 5석 포함 8석으로 늘어나면 통일 기호 부여 우선 대상에 해당해 정의당보다 앞 순번을 받을 수 있다.

yumi@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