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자발적 휴업 다중시설에 최대 100만원 지원
서울 강남구, 자발적 휴업 다중시설에 최대 100만원 지원
  • 김지헌
  • 승인 2020.03.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자발적 휴업 다중시설에 최대 100만원 지원

정순균 강남구청장
[서울 강남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 강남구는 자발적으로 휴업하는 관내 다중이용시설 사업주에게 지원금을 최대 100만원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것이며 기초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최초라고 구는 전했다.

게임시설제공업 170개소, 노래연습장 270개소, 체육시설업 450개소, 클럽 6개소 등 총 896개소가 대상이다.

시설당 하루 10만원씩 최대 열흘 지원하며 이날부터 내달 5일 사이에 최소 8일 이상 휴업해야 한다.

구는 관내 다중이용시설을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오는 29일까지 구청 문화체육과(☎ 02-3423-5953, 5943)로 방문 신청해도 된다.

구는 참가 업체를 3회 이상 불시에 방문해 휴업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관내 다중시설의 경영난 해소를 위한 조치"라며 "사업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jk@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