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도쿄 올림픽 연기,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종합2보)
WHO "도쿄 올림픽 연기,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종합2보)
  • 권혜진
  • 승인 2020.03.26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공격적 조처해야"…'봉쇄' 조기해제에 우려 표명
"1∼2개월 전 움직였어야…두번째 기회 허비 말라"

WHO "도쿄 올림픽 연기,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종합2보)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공격적 조처해야"…'봉쇄' 조기해제에 우려 표명

"1∼2개월 전 움직였어야…두번째 기회 허비 말라"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AFP=연합뉴스]

(제네바·서울=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권혜진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는 25일(현지시간) 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오는 7월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으로 연기한 데 대해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저녁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선수와 관중, 관계자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희생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IOC 위원들에게 감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내년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더 크고 더 좋은 인류 공동의 축하 행사가 되기를 바라고 내가 참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늦추기 위해 많은 국가가 많은 국가가 휴교령을 내리고 스포츠 행사를 취소했으며 사람들에게 집에서 머무르라고 하는 등 전례 없는 조처를 도입했다"면서 "이는 시간을 벌고 보건 시스템에 대한 부담을 줄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그는 이런 봉쇄 조처는 상당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드는데다 "이것만으로는 전염병이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봉쇄 기간에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조처를 하라고 각국에 주문했다.

그러면서 의료 인력의 확대·교육·배치, 지역 사회에서 의심 환자 찾기, 검사 역량 확대, 치료 및 격리 시설 마련, 코로나19 억제에 정부 조직 역량 집중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트럼프 "부활절 이전 경제활동 등 미국 정상화 희망"
(워싱턴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폭스뉴스와 가진 화상 타운홀미팅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부활절(4월 12일)까지는 경제 활동을 포함해 미국이 정상적으로 다시 가동되길 희망한다고 밝히고 있다. leekm@yna.co.kr

그는 일부 국가의 봉쇄 조기 해제 언급을 겨냥한 듯 개학이나 사업 재개를 너무 일찍 강행하면 코로나19가 재창궐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CNN방송에 따르면 그는 "언제 그리고 어떻게 이런 제재를 풀 수 있을지를 평가하는 국가들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운을 뗀 뒤 "답은 전 인구에 대한 조치를 시행하는 동안 국가들이 무엇을 하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말했다.

또 "이런 조치는 제재를 해제했을 때 다시 창궐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전염을 차단하고, 억누르는 최선의 방법"이라며 "학교나 사업체를 열었다가 (바이러스) 재창궐로 다시 닫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 대한 각국의 대응이 다소 늦었지만 또 한 번의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동했어야 할 시간은 사실 한 달 전, 두 달 전이었다"며 "하지만 여전히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두번째 기회를 허비해서는 안되며 이 바이러스를 통제하고 억제하기 위한모든 것을 해야 한다. 이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특히 정치 지도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WHO
[연합뉴스TV 제공]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또 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해 공중보건 시스템이 취약한 국가와 고령층에 대해서 우려를 나타냈다.

그는 "고령층은 코로나19의 합병증 위험이 더 크다"면서 "우리는 고령층을 바이러스에서 보호해야 하고 음식과 연료, 의약품 등이 충분한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의료 시스템이 불충분한 국가를 지원하기 위해 WHO가 유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유니세프 등과 함께 하는 '글로벌 인도주의적 호소'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WHO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출범시킨 '연대 기금'에 20만 명이 참여했으며, 9천500만 달러(약 1천169억원)가 모였다고 전했다.

engi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