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계절 유행병되나…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감시 검토
코로나19 계절 유행병되나…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감시 검토
  • 서한기
  • 승인 2020.02.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본부장 "봉쇄·차단 집중하되 장기 유행 가능성에도 대비"

코로나19 계절 유행병되나…인플루엔자 감시체계로 감시 검토

정은경 본부장 "봉쇄·차단 집중하되 장기 유행 가능성에도 대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중국을 넘어 전 세계로 확산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보건당국이 계절성 독감처럼 기존 감시체계를 통해 감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15일 브리핑에서 "현행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활용해 호흡기감염을 일으키는 원인 병원체에 대한 감시망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추가하는 방안을 지자체와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우리나라 보건당국은 지역사회 감염 감시체계의 하나로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1년 내내 개인 의원 200여 곳에서 방문환자가 인플루엔자 의심 증상을 보이면 사례 보고를 하고, 그중에서 52개 정도의 의료기관은 검체를 채취해서 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내 최종적으로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인플루엔자 유행을 사전에 경고하고 있다.

정 본부장은 "현재 코로나19의 경우 신종 감염병이다 보니 우리나라 국민도 면역을 가진 사람이 없다"면서 "그래서 이번 코로나19가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에 확산하지 못하게 봉쇄, 차단하는 데 집중하되 장기적인 유행 가능성에 대한 대비책도 필요하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외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코로나19의 강력한 전염력 등을 고려할 때 결국 독감처럼 장기적으로 계절성 유행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실제로 코로나19는 감기처럼 경증환자가 많고 일부 기저 질환자에게 들어갔을 때 치명적인 결과를 낳는 패턴을 보인다.

이 때문에 실제로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 같은 경우 독감 환자를 대상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으로 나올 경우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를 하겠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의 계절성 감염병 가능성을 염두에 둔 조치로 풀이된다.

sh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