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측근 파리시장 후보, 성 동영상 유출로 돌연 사퇴
마크롱 측근 파리시장 후보, 성 동영상 유출로 돌연 사퇴
  • 김용래
  • 승인 2020.02.14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자맹 그리보, 전날 성적인 내용 담긴 영상 공개되자 "비열한 공격"…전격사퇴
장관급 정부대변인 지낸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

마크롱 측근 파리시장 후보, 성 동영상 유출로 돌연 사퇴

벤자맹 그리보, 전날 성적인 내용 담긴 영상 공개되자 "비열한 공격"…전격사퇴

장관급 정부대변인 지낸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

파리시장 후보를 전격 사퇴한 벤자맹 그리보 전 프랑스정부 대변인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오는 3월 파리시장 선거에 집권당 후보로 나선 프랑스의 유력 정치인이 성적인 내용이 담긴 영상이 유출돼 파문이 일자 후보직을 돌연 사퇴했다.

프랑스의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의 파리시장 후보인 벤자맹 그리보(42) 전 정부대변인은 14일(현지시간) 오는 3월 지방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리보는 AFP통신 본사에서 발표문을 낭독하고 "한 웹사이트와 소셜네트워크들이 내 사생활과 관련해 비열한 공격을 시작했다. 내 가족은 이런 대우를 받아서는 안 된다. 그런 공격에 누구도 노출되어서는 안 된다"며 후보 사퇴 의사를 밝혔다.

그리보는 파리시장 선거전에 뛰어들기 전에는 장관급인 정부 대변인으로 활동했으며,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여권 핵심 인물이다.

그는 "1년 넘게 내 가족과 나는 명예훼손과 거짓말, 루머, 익명의 공격, 사적인 대화의 유출, 살해 협박 등에 시달려왔는데 이것도 모자랐는지 어제는 새로운 것이 있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한 웹사이트가 그리보와 관련된 성적인 내용이 담긴 영상을 공개하고 소셜네크워크(SNS)로 확산한 사건을 언급한 것이다.

프랑스 언론들은 이 영상을 '성적인 특징이 있는 영상' 정도로만 언급하고, 그 진위는 현재 확인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하고 있다.

그리보는 전날 저녁 마크롱 대통령을 만나 자신의 거취 문제를 상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마크롱은 '당신이 어떤 결정을 하든 지지한다'는 뜻을 그리보에게 전했다고 AFP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현재 파리시장 선거전에서는 지금 시장인 안 이달고(사회당)가 여론 조사에서 23~24%의 지지율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으며, 그리보는 16~17% 수준으로 당선 가능성이 크지 않았다.

집권당 LREM은 선거를 한달 앞두고 후보가 돌연 낙마하자 혼란에 빠져드는 기류다.

프랑스 지방선거는 오는 3월 15일 1차 투표가 진행된다. 1차에서 과반을 득표한 후보가 나오지 않으면 1·2위 득표자가 결선투표에서 승부를 가린다.

yonglae@yna.co.kr

2017년 12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벤자맹 그리보 당시 정부대변인(왼쪽)이 엘리제궁의 대통령 집무실에 함께 앉아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