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서 탈북민 자해소동…병원 이송돼 봉합치료
하나원서 탈북민 자해소동…병원 이송돼 봉합치료
  • 이준삼
  • 승인 2020.02.13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원서 탈북민 자해소동…병원 이송돼 봉합치료

강원 화천의 제2하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탈북민이 입국한 뒤 사회 적응 교육을 하는 하나원에서 최근 한 교육생이 자해 소동을 벌여 병원치료를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탈북민 A(남) 씨는 지난 11일 강원도 화천에 있는 하나원 내에서 흉기로 자해한 뒤 병원으로 이송돼 봉합치료를 받았다. 부상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매체는 하나원 측이 A씨와 TV시청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었고, 정착지원금 포기각서 등을 쓰라고 강요했다고 주장했지만, 통일부 측은 "정착금 지원은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또 "A씨는 입국 전에도 수차례 자해소동을 벌였다"며 정신질환이 의심돼 정밀진단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jsle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