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공수처 기소권 제한 대타협하자"
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공수처 기소권 제한 대타협하자"
  • 조민정
  • 승인 2019.12.03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 박탈 논란' 오 원내대표 회의 주재…이동섭 권한대행 맡지 않기로

오신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공수처 기소권 제한 대타협하자"

'원내대표 박탈 논란' 오 원내대표 회의 주재…이동섭 권한대행 맡지 않기로

발언하는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3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3일 "자유한국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받고,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기소권에 제한을 두는 선에서 대타협할 것을 양당에 제안한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부가 아니면 전무'라는 극단적인 자세를 버리고 열린 자세로 마지막 협상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비례성 강화라는 정치개혁의 요구 앞에서 비례대표제를 아예 없애자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고, 검찰의 권한을 축소하고 분산시키자는 마당에 기소권과 수사권을 무제한으로 부여하는 공수처를 고집하는 것은 모순"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과 민주당이 한발씩 양보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법안을 합의로 처리하자고 재차 강조한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힘으로 밀어붙이면서 패스트트랙 법안들을 통과시킨다 해도 상처뿐인 영광만 남고, 힘으로 막아내도 반개혁 세력이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길이 없게 된다"며 "어느 길이든 함께 죽는 길이고 함께 패배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오 원내대표는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대표를 맡은 것과 관련해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1년의 징계를 받았다.

손학규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당원권 정지로 원내대표직이 박탈됐다는 입장이지만 오 원내대표는 당원권 정지와 원내대표직은 관계가 없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오 원내대표와 함께 변혁에 소속되어 있는 이 의원은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맡지 않기로 했다고 변혁 측은 설명했다.

이날 원내대책회의에는 오 원내대표와 이동섭 의원이 모두 참석했으나 회의는 오 원내대표 주재로 진행됐고 징계나 원내대표직과 관련한 언급은 없었다.

chomj@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