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가난한 대통령' 우루과이 무히카, 장관으로 복귀하나
'가장 가난한 대통령' 우루과이 무히카, 장관으로 복귀하나
  • 고미혜
  • 승인 2019.11.09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파 여당 마르티네스 대선후보의 농축수산 장관 후보로 발탁돼

'가장 가난한 대통령' 우루과이 무히카, 장관으로 복귀하나

좌파 여당 마르티네스 대선후보의 농축수산 장관 후보로 발탁돼

지난달 대선 당시 자신의 비틀을 타고 투표소 도착한 무히카 전 대통령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으로 불린 호세 무히카 전 우루과이 대통령이 장관으로 복귀할 가능성이 생겼다.

8일(현지시간) 우루과이 일간 엘파이스에 따르면 우루과이 좌파 여당 광역전선의 대선 후보인 다니엘 마르티네스는 집권 후 무히카 전 대통령을 농축수산부 장관으로 임명하겠다고 밝혔다.

무히카 전 대통령은 전날 수도 몬테비데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마르티네스 후보와 나란히 나서 장관직 수락 의사를 밝혔다.

84세 고령인 무히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내 나이, 그리고 늙은 뼈와 장기를 생각하면 이 일은 내게 너무 큰 일"이라면서도 "나보다 더 장점이 많고 젊은 누군가가 이 자리를 이어받을 수 있도록 내가 발판 역할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0∼2015년 집권한 무히카 전 대통령은 우루과이 좌파의 아이콘이자 가장 상징적인 정치인으로 꼽힌다.

게릴라 출신으로 중도좌파연합 광역전선의 후보로 대통령에 당선된 뒤 재임 기간 우루과이 경제 발전과 빈곤 감소 등에 상당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대통령 월급 대부분을 사회단체 등에 기부한 채 1987년형 하늘색 폴크스바겐 비틀을 타고 다니는 검소한 모습으로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대통령'으로도 불렸다.

무히카 전 대통령은 60%가 넘는 높은 지지율로 퇴임한 후에도 광역전선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며 영향력을 미쳤다.

그는 집권하기 전 2005∼2008년에도 농축수산부 장관을 지낸 바 있다.

무히카 전 대통령이 두 번째 장관직을 수행하려면 마르티네스 후보가 오는 24일 대선 결선 투표에서 승리해야 한다.

몬테비데오 시장 출신의 마르티네스 후보는 지난달 1차 투표에서 40%를 득표해 1위를 차지했으나 과반 득표에 실패하면서 2위 루이스 알베르토 라카예 포우 후보와 결선을 치르게 됐다.

탈락한 주요 후보들이 라카예 포우 후보의 지지를 선언하고 나선 상태라 마르티네스의 후보의 결선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mihy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