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 한트케, 舊유고 복수국적 논란…오스트리아 조사 착수
'노벨상' 한트케, 舊유고 복수국적 논란…오스트리아 조사 착수
  • 임은진
  • 승인 2019.11.08 2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트리아, 복수국적 금지…한트케 "유고 시민권 없다" 부인

'노벨상' 한트케, 舊유고 복수국적 논란…오스트리아 조사 착수

오스트리아, 복수국적 금지…한트케 "유고 시민권 없다" 부인

페터 한트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오스트리아 당국이 자국 출신의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페터 한트케(76)가 구(舊)유고슬라비아 시민권도 지닌 복수 국적자였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조사에 착수했다고 dpa 통신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의 시민권법은 자국민이 공식적으로 요청을 하지 않는 한 원칙적으로 복수 국적을 금지하고 있으며, 오스트리아 시민권을 박탈할 수도 있도록 하고 있다.

한트케의 복수 국적 논란은 최근 미국의 온라인 매체 '인터셉트'의 보도로 본격화됐다.

인터셉트는 한트케가 유효 기간이 1999년부터 2009년까지인 유고 여권을 갖고 있었다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이는 한트케가 1990년대 유고 내전 당시 지도자였던 슬로보단 밀로셰비치를 정치적으로 지지한다는 표시일 수도 있다고 이 매체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를 증명할 한트케의 당시 여권 사진도 함께 전했다. 사진 속 여권에는 한트케가 유고 시민권자라고 적혀 있다.

한트케는 이에 대해 세르비아 현지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유고 시민권이 없다. 나는 단지 여행할 수 있는 여권만을 받았을 뿐"이라며 인터셉트의 보도를 부인했다.

한트케는 유고 내전을 주도한 세르비아계를 두둔하고 '인종 청소'를 부정하는 등의 언행으로 오랫동안 비판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달 노벨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을 때 이러한 행적이 다시 불거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한트케는 2006년 전범으로 체포돼 구금 생활을 하다가 사망한 밀로셰비치의 장례식에서 밀로셰비치를 '비극적인 인간'으로 묘사하는 조사를 낭독하기도 했다.

유고 대통령 출신인 밀로셰비치는 세르비아 민족주의를 자극해 내전을 일으킨 인물로, 알바니아·보스니아계 무슬림 등 다른 민족에 대한 인종 말살 정책의 최종 책임자로 지목됐다.

앞서 스웨덴 한림원은 한트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노벨 문학상은 문학·미학적 기준을 바탕으로 수여하는 것으로 정치적인 상이 아니라며 수상자를 번복할 뜻이 없다고 밝혔다.

한트케의 노벨상 수상 반대 유인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ngine@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