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옛것을 대하는 한국인과 영국인의 차이
icon 영국살이
icon 2019-05-02 11:38:17  |  icon 조회: 240
첨부파일 : -

영국에 살다가 1년 만에 한국을 잠시 방문한 저는 한국의 너무 빠른 변화상에 깜짝 놀라고 있습니다. 사실 작년 가을에도 두 달 정도 한국을 방문했었는데도 불구하고, 제가 살던 곳의 주변 환경은 새롭기만 합니다. 특히 지하철을 타러 갔다가 새삼 한국은 IT 강국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를 들어 지하철 도착, 출발 등의 표시 전광판 등이 곳곳에 달려 확인이 바로 가능했으며, 지하철 내에 다양한 편의 시설이 있어 문화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해 놓았더군요. 남들은 당연시하는 것들을 저는 하루 종일 신기하게만 쳐다보았답니다.


 

http://connieuk.tistory.com

 

            지하철 내에서 영화 관람표를 예약 및 구입이 가능하더라고요. 
 

영국의 생활과는 확연한 차이가 있음을 느끼는 순간이었지요. 물론 제가 영국 시골에서 살기는 하지만, 런던이나 타 도시들의 경우도 한국과 비교해서 편의 시설 이용은 확실히 떨어진다고 볼 수 있거든요.
 
그런데,빠르게 변하는 한국의 모습을 보면서 안타까운 느낌이 드는 것은 왜 일까요?
 
영국은 보통 새로운 건물을 짓기 보다는 외부는 그대로 두고 내부 공사만 하는 식을 선호합니다. 건축법자체가 주변 건물과의 어울림을 추구하게끔 되어 있다보니 다소 엄격한 면도 있겠지만, 이런 법 자체에 전통을 중시하는 영국인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지요. 물론, 영국도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기도 하지만, 한국처럼 엄청나게 주변 환경이 변했다는 느낌은 크게 들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영국이라는 나라는 현재의 사진을 보면서도 몇 십년 전에 느꼈던 영국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할 수 있나 봅니다. 비록, 제가 사는 집이 200년이 다 되어 생활하기에 좀 불편한 점이 많지만요, 이렇게 전통적인 영국 집에서 살아보는 것도 하나의 추억과 경험이 될 것 같아요. 

 

 

http://connieuk.tistory.com


    현재의 캔터베리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어요.  (출처: 구글 이미지)

 

영국 캔터베리는 독일 폭격으로 인해 상당히 피해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예전 그대로 모습을 보존하려고 했던 노력의 흔적이 보입니다.


이에 반해, 한국은 무조건 허물고 새로운 현대식 건물로 너무 쉽게 바꿔 버립니다. 제가 단지 1년 만에 한국을 방문했는데에도, 몰라보게 주위 환경이 변했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특히 여기저기 똑같이 생긴 아파트가 세워지는 것을 보니 가슴이 답답해짐을 느끼기도 했습니다. 또한 재건축, 리모델링 등등으로 인해 옛 모습은 사라지고 획일적인 아파트만 남는 그런 모습이 크게 좋지만은 않았습니다. 그저 현대식, 최신식으로 발전만 하는 한국의 모습일 뿐 정작 한국적인 색깔과 느낌이 무엇인지는 알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저희 친정 집 근처도 아파트 재개발 공사로 인해 조만간 이렇게 아파트 촌이 형성된다고 합니다. (출처: 구글 이미지)

누구나 사람들은 깨끗하고 편리한 곳에서 살기를 원하지요. 저도 마찬가지지만, 영국에서 살면서 무조건 새 것이 좋지만은 않다는 것을 몸 소 체험하고 있습니다. 한국인들은 특히 새 것, 최신식에 참 민감한 반면, 구식이라는 말은 다소 부정적인 뉘앙스를 품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에 반해 영국인들은 구식을 참 좋아해요. 그래서 영국에는 빈티지, 중고품 상점들이 참 많으며, 영국인들로부터 관심과 사랑을 꾸준히 받고 있지요.(단, 너무 구식을 사랑해서 생활이 불편하지만요)
 
하지만, 영국인들의 지나친 옛 것 사랑으로 인해 발전 및 변화가 늦는 감이 없진 않아요. 그렇다고 트렌드에 너무 민감하여 쉽게 바꿔버리는 한국인들의 생활 양식도 문제는 있다고 보아 집니다. 따라서 한국과 영국 방식을 조합 - 과거의 전통을 유지하면서 그것을 발전시키고 보완해 나가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2019-05-02 11:38:17
61.40.248.2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